쏘카 뉴스2018.02.27 17:43

나에게 필요한 차 모두 쏘카에 있다!

쏘카(SOCAR), 코나부터 그랜저까지 신차 450대 증차

대한민국 1등 카셰어링 업체 쏘카(www.socar.kr, 대표 조정열)가 고객들이 더욱 유용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대대적인 증차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 30대 고객 등 시장 확대에 따라 SUV, 중형세단 확대…쏘카플러스’ 통해서도 차량 신청 가능

  • 다양한 차종 확보를 통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또는 상황에 맞는 차량 선택으로 편의성 강화

  • 카셰어링 업계 최대 차량 규모 및 인프라 구축… 올해 지속적으로 인프라 확대 예정


쏘카는 최근 코나, 쏘나타, 그랜저 각 100대씩 증차를 완료했습니다. 럭셔리 트림이 적용된 레이 150대도 3월 중에 증차 완료할 예정입니다. 해당 차량들은 전국적으로 고객 수요를 반영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더 편리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쏘카플러스’ 서비스를 통해서도 해당 차종을 더 쉽게 만나볼 수 있습니다. 고객들은 쏘카 앱을 통해 ‘쏘카플러스’로 해당 차량을 신청하면, 내 집 ᆞ회사 주차장을 쏘카존으로 만들고 신청차량을 주중 70% 또는 상시(주중, 주말 포함) 50% 할인된 대여요금으로 쏘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번 증차는 쏘카의 주요 고객 연령층이 20대에서 30대 이상으로 변화하면서 더욱 다양해진 라이프 스타일과 상황에 맞춰 차를 골라서 이용할 수 있도록 차량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30대 이상의 사용자들이 늘어나며 그들의 선호도가 비교적 다른 차종에 비해 높은 그랜저 차량을 100대 증차했습니다. 또한 세련된 디자인으로 수납 공간도 넓어 여행 시에 활용하기 좋은 SUV차량인 코나를 100대 증차했으며 출퇴근길, 비즈니스 차원에서 비교적 간편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쏘나타, 레이 차종을 늘렸습니다.


쏘카 조정열 대표는, “카셰어링 시장이 성장하고 확대됨에 따라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상황과 편의에 따라 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서비스 폭을 넓혔습니다.”라며 “앞으로도 쏘카는 꾸준한 증차와 서비스 투자를 바탕으로 업계 최대 규모의 인프라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카셰어링 대표 브랜드로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쏘카는 ‘즐거운 모빌리티 솔루션’을 추구하는 카셰어링 서비스로 전국 3,200여개의 쏘카존에서 8,500여대의 쏘카를 서비스하고 회원수 350만 명을 돌파하는 등 대한민국 대표 카셰어링 서비스로 자리잡았습니다.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서울시 나눔카, 세종시 어울링카, 인천시 카셰어링 사업자로 활동하며 경제적, 환경적,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등 카셰어링 문화 정착에 앞서고 있습니다.


다양한 차 원할 때도

#타면된다_쏘카



Posted by 카셰어링 쏘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