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뉴스2018.06.27 12:05

보유 차량 1만대로 사회·경제·환경 개선 효과, 

차량 공유가 만들어낸 소셜 임팩트


쏘카(www.socar.kr)는 카셰어링 서비스 시작 7년 만에 보유 차량 1만 대를 돌파했으며, 다양한 사회·경제·환경 전반에 걸친 소셜 임팩트를 창출했습니다.


- 쏘카, 서비스 시작 7년 만에 보유 차량 1만대 돌파… 약 7만 5천대의 차량 감축 효과

- 다양한 사회•환경•경제적 효과를 이끌어 내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 다해 도심 주차 문제, 개인별 400만원 비용 절약,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 등 공유 경제로 인한 사회적 가치 실현


쏘카는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로 카셰어링 서비스 제공을 통해 다양한 소셜 임팩트를 실현해 왔습니다. 공유경제를 통해 이용 자체만으로도 사회를 개선하게 하는 효과를 자아낸 것입니다. 2014년 서울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공유 차량 1대 당 승용차 8.5대의 차량 대체와 보유 억제 효과를 지녔습니다. 쏘카의 1만대 차량은 약 7만 5천대의 차량 감축 효과를 만들어 내며, 이를 통해 사회·경제·환경적 개선을 만들어내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효과 – 7만 5천대 차량 대체로 약 26만평의 필요 주차면적 축소 및 주차장 부족 문제 해결

2017년 우리나라 전국 주차장 확보율은 96.8%[각주:1]로 차량 수 대비 주차면이 부족한 상황으로 ‘주차난’이 심각한 사회 갈등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쏘카의 공유차량 1만대를 이용하면 필요 주차 면적 약 26만평(약 86만㎡)규모를 축소하는 효과를 창출[각주:2]합니다. 이를 서울시 평균 땅값으로 환산할 경우 약 5조 6천억 원의 사회적 비용을 절감[각주:3]할 수 있습니다. 쏘카 서비스로 인한 차량 대체 효과는 갈수록 열악해지는 주차 공간 및 교통 체증에 새로운 대안으로 고려되고 있습니다.


◆ 경제적 효과  카셰어링 이용 시 개인당 421만원, 사회 전체 3,150억원 가계비용 절감 효과

카셰어링의 확대는 이용자 개개인의 경제적 효과 또한 상당합니다. 아반떼 AD 차량을 기준으로 신차 구매 대신 쏘카를 이용한다고 가정했을 때, 이용자 개인에게는 연간 약 421만원, 사회 전체적으로는 약 3천 150억원의 가계 부담을 해소[각주:4]하게 합니다. 이는 2인 이상 가구 기준 가계 월평균 실질 소득 431만원과 비슷한 수준[각주:5]으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만으로 1개월치 소득을 절약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의 가계 비용 절감이 가능합니다.


◆ 환경적 효과 – 약 15만 2천톤의 이산화 탄소 감소, 2천 30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

환경적으로도, 쏘카 서비스의 활성화는 다양한 환경적 가치를 높입니다. 차량 한 대당 이산화 탄소 배출량을 고려했을 때 약 152,155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소[각주:6]하게 하며, 이는 30년된 소나무 2천 3백만 그루를 심는 효과를 창출합니다. 나무 한 그루 당 면적으로 계산했을 때 92.2㎢의 면적을 절약해 여의도의 32배 크기의 공간에 소나무를 심어 이산화탄소를 억제한 효과[각주:7]를 이끌어냈습니다. 이 밖에도 쏘카는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환경인증 마크를 받았으며 지난 4월에는 서울시 미세먼지 경보 발령시 전기차 대여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환경을 보호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쏘카 관계자는 “카셰어링의 확대는 소유에서 공유로의 소비 트렌드가 바뀐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닙니다. 카셰어링은 자동차 이용 방식의 변화를 통해 다양한 사회적, 경제적, 환경적 문제를 해결해가고 있으며 이를 통해 더욱 우리 사회를 가치 있게 하는 소셜 임팩트를 창출해내고 있습니다.”라며 “앞으로도 쏘카는 이동의 혁신으로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입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쏘카는 2012년 차량 100대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7년만에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보유 차량 1만대를 돌파했습니다. 공유차량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보다 편리하게 어디서나 접근할 수 있도록 업계 최고의 인프라를 구축해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모빌리티 기업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쏘카 1만대 돌파는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괄목할 만한 성장으로 평가됩니다. 카셰어링 시장의 포문을 연 글로벌 카셰어링 업체들이 평균 1만 5천대 차량을 보유하는 데 15년이 넘는 기간이 소요되었음을 미루어볼 때, 쏘카의 보유차량 1만대는 단일 국가 시장임을 고려해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고성장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지난 1월 업계최초로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을 비롯, 부름, 쏘카플러스와 같은 온디맨드 서비스의 확대로 합리적이고 경제적인 모빌리티 기업으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공유 경제 소셜 임팩트도

#타면된다_쏘카


  1. 유휴 주차장 공유를 통해 주차 공간 확대(정부 정책 브리핑 2017, 주차장 확보 통계 언급 활용) [본문으로]
  2. 주차장 1개면 현재 기준 면적(2.3mX5m)*감소효과(75,000대)=주차장 감소 면적(862,500㎡ → 260,906평) [본문으로]
  3. 주차장 감소 면적(1평)*서울시 평균 땅값 2,152만원(3.3m²) 기준=5,614,697,120,000원(약 5조 6천억원) [본문으로]
  4. 아반떼 구입시 664만원(신차~중고차 매각 가격 326만원, 취등록세 124만원, 기타 운영 비용 214만원) 쏘카 이용 시 주말 6시간 1년 이용 기준 예상 비용 243만원(아반떼 AD기준)=421만원(월 35만원) 421만원*7만5천대=약 3,150억원 [본문으로]
  5. 통계청 ‘2017년 4분기 가계소득 동향’ → 2인 이상 가구 실질 소득 431만 3000원 [본문으로]
  6. 현재 법정 기준 참고(현 140g/㎞, 단, 2020년 97g/㎞으로 강화 예정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2조 4항, “온실가스 배출량이란 단위 주행 거리당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 차량 평균거리(14,491km)*온실가스 배출량 기준(140g/km)=차량 1대당(온실가스, 이산화탄소) 배출량(2028.74kg) 차량 1대당 이산화 탄소 배출량(2028.74kg)*감소효과(75,000대)=감소된 이산화탄소량(152,155,500kg) [본문으로]
  7. 감소된 이산화탄소량(152,155,500kg)/30년된 소나무 한 그루의 연간 Co2 흡수량(6.6kg)=23,053,864그루 30년된 소나무의 총 그루(23,053,864)*4㎡(나무 1그루 면적)=92.2㎢-92.2㎢ 면적/여의도 면적 2.9㎢=약 32배-북한산 면적 79.9㎢, 실제 북한산 면적의 약 1.2배(북한산 면적에 소나무) [본문으로]
Posted by 카셰어링 쏘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