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 라이크2018.04.26 17:36

전조등을 비롯한 각종 차량 점등 장치는 나 자신 뿐만 아니라 도로 위 모든 존재의 안전을 위해 사용할 줄 알아야 하는데요. 특히 야간 운전 중이라면 라이트 운용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대두됩니다. 쏘친 여러분의 안전하고 매너 있는 운전을 위해 쏘카가 소개하는 도로 위 라이트 운용법 4가지! 그럼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요?


1. 전조등 조작은 차량 라이트 운용의 기본!

핸들 뒤에 좌측으로 솟아 있는 전조등 조작 레버 끝 부분을 돌려 ‘AUTO’를 가리키게 하면 어두운곳에서 운전하거나 밤이 됐을 때 자동으로 하향등이 점등됩니다. 레버 전체를 계기판 방향으로 밀면 상향등을 켤 수 있으며 운전석 방향으로 당겨 제자리에 놓으면 상향등을 소등하고 하향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추가로 전조등 조작 레버를 위나 아래로 밀면 방향 지시등을 사용할 수 있는데요. 위는 오른쪽 방향 지시등, 아래는 왼쪽 방향 지시등입니다.


2. 특수한 경우만 사용해야 하는 상향등!

하향등보다 높은 각도로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상향등은 가로등이 없어 한 치 앞도 구분하기 어려운 길이나 골목길과 같은 좁은 길에서 나의 존재를 알릴 때만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요. 각도가 높은 만큼 마주 오는 운전자의 시야를 직접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위에서 언급한 특수한 경우라도 반대 차선에서 등장하는 차량이 있다면 사용을 자제해야 합니다.


3. 용도에 맞게 써야 하는 안개등!

안개가 자욱할 때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가 가득한 경우, 눈이나 비가 심하게 내릴 경우에 사용할 수 있는 안개등은 상향등과 같은 이유로 다른 운전자의 시야를 어지럽히기 때문에 꼭 용도에 맞게 사용해야 합니다.


4. 야간 운전 중 전조등 확인은 필수!

전조등을 끈 상태로 운전하면 시야 확보가 어렵고 다른 운전자가 나의 차량을 인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데요. 주변이 밝더라도 전조등의 점등 상태를 확인하는 습관을 갖는다면 보다 더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습니다.


5. 실내등을 소등해야 시야 확보에 유리!

야간에 실내등을 점등한 상태로 운전하면 밝은 내부로 인해 도로에 집중하기 어렵고 주변 상황 변화에 대한 반응이 늦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실내등을 소등하고 상대적으로 밝은 주변 도로 상황에 집중해야 안전한 운전이 가능합니다.


여기서 잠깐! 쏘카를 반납하기 전 차량의 모든 점등 장치를 소등했는지 꼭 확인해 주세요. 다음 쏘친을 위한 작은 배려를 실천하는 것이 매너쏘친의 첫걸음입니다.


오늘은 운전 중인 모두를 위한 도로 위 라이트 운용법 4가지를 소개해 드렸는데요. 앞서 설명했던 4가지 운용법에 대해 이미 알고 있던 쏘친이라면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실천하는 기회로, 모르고 있던 쏘친이라면 꼭 염두에 두고 안전 매너 운전을 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했으면 좋겠습니다. 올바른 차량 점등 장치 운용으로 안전하고 매너 있는 운전하세요!


안전 운전을 위한 라이트 매너도

#타면된다_쏘카



Posted by 카셰어링 쏘카

화려한 단풍을 보기 위해 가을의 절정이 오기만을 기다렸던 쏘친들 많으시죠? 하지만 가을 여행을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몇 가지 주의가 필요한데요. 시간대마다 기온 변화가 심한 가을에는 예측하기 힘든 상황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주행 시 몇 가지 주의사항을 숙지해 놓는 것이 좋은데요. 오늘은 가을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쏘친들을 위해 가을 안전 드라이빙 4가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1. 가을 안개속 전조등 사용 및 행동요령

가을 운전에서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바로 ‘안개’입니다. 예고 없이 발생하여 운전자 시아를 방해하는 것은 물론, 혹시나 사고로 이어지게 되면 연속 충돌 등의 대형사고로 이어지는데요. 전조등은 빛이 산란되는 경향이 있어 오히려 운전자의 시야를 발행할 수도 있기 때문에 안개가 자욱하게 일어났을 때는 안개등을 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눈으로 50미터 이상 볼 수 없을 때는 안개등을 켠 상태로 저속 주행(40~60km)을 해야합니다. 또한, 안개로 인해 시야확보가 어렵다면 창문을 열어 주위 환경음을 청취하여 도로 정보를 확인해야 합니다.

1.  안개속에서는 전조등을 켰을 시 빛이 산란될 수 있기 때문에 안개등을 사용

2.  50미터 이상 볼 수 없을 때는 안개등을 켠 상태로 저속 주행(40~60km)

 3. 안개가 심해 시야확보가 힘들다면 창문을 열어 주위 환경음으로 정보 획득 



2. 새벽 시간 이슬로 살짝 얼 수 있는 도로면을 조심

일교차가 심한 가을에 운전을 할 때는 안전에 각별히 신경 써야합니다. 특히 새벽이나 이른 아침에 주행을 할 때는 이슬로 젖어 있는 도로면을 조심해야 하는데요. 숲 주변이나 시골길 같은 경우 떨어진 낙엽과 도로면 사이에 결빙이 생성되어 자칫 운전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데요. 미끄러운 도로면에서는 급브레이크를 밝지 말고 서행으로 안전운전을 해야합니다.

1. 숲 주변이나 시골 같은 경우 도로의 결빙을 조심

2. 새벽이나 이른 아침, 이슬로 젖은 도로면이 미끄러움

 3. 미끄러운 도로면에서 급브레이크 사용은 금지 



3. 낙엽 쌓인 도로는 눈길과 같다

눈길과 빗길처럼 낙엽이 쌓인 도로는 굉장히 미끄럽습니다. 특히 단풍여행을 갔을 때 주위에 떨어진 낙엽들이 많으므로 각별히 조심해야 하는데요. 독일에 있는 한 차테크클럽에서는 여름용 타이어로 마른 도로에서 시속 100km/h로 달리다 멈췄을 때 35~30미터 정도 미끄러지는 것이 반해 젖은 도로에서 같은 조건으로 달렸을 때는 55~77미터 미끄러지는 현상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더 놀라운 것은 낙엽이 있는 도로를 테스트한 결과인데요. 무려 77~127미터 미끄러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1. 낙엽길은 눈길과 빗길처럼 미끄러움

2.  젖은 도로보다 낙엽이 깔려 있는 도로가 더 위험

 3. 되도록 낙엽이 많이 있는 도로는 피하는게 좋다  


4. 열선으로 시야 확보, 실내는 건조하게

날이 쌀쌀해지면 차량의 온풍기를 사용하기 마련인데요. 이때 밖과 안의 온도차가 발생하여 유리창에 김서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김서림은 빠르게 유리창에 차오르기 때문에 차량 열선을 이용하거나, 차량의 온도를 낮춰 실내를 건조하게 만들어 김서림을 사전에 차단해야 합니다. 만약 김서림을 그냥 방치해 놓을 시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고 특히나 낙엽에 가려진 포트홀(깨지거나 파인 도로면)을 보지 못해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1.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가 심해지면 실내의 습도 때문에 김서림이 발생

2. 열선을 이용하여 운전자 시야를 방해하는 김서림 차단

 3. 기서림을 방치시 낙엽에 가려진 포트홀에 위협을 받음 


가을의 색이 짙어지고 있는 요즘 단풍여행 계획을 많이 세우고 계실 텐데요. 여행도 좋지만 가는 길 안전할 수 있도록 쏘카가 4가지 가을 안전 드라이빙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오는 가을의 절정, 가족들과 함께 안전하고 행복한 가을 여행을 떠나보세요.


쏘카와 함께 드라이빙 GO!

#타면된다_쏘카







Posted by 카셰어링 쏘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