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뉴스

쏘카가 제주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시작합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카카오톡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트위터트위터


[2020년 5월 18일 보도자료] 쏘카(대표 박재욱)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대표 박중희)와 제주에서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처음으로 선보입니다.


-  5월 18일부터 제주공항-쏘카스테이션 구간 자율주행 셔틀 운행 시작

- 국내 최초 민간 주도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양사는 5월 18일부터 제주공항과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왕복 5km)을 오가는 자율주행 셔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이는 국내 최초로 민간이 주도하는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입니다. 교통 통제 속에 단기로 진행되는 기존의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와 달리 차량이 혼잡하게 운행되는 도로에서 실제 이동 수요가 있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운영됩니다. 


자율주행 셔틀은 쏘카스테이션 제주 방문객을 대상으로 하며, 무료로 운영됩니다.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제주 공항과 쏘카스테이션 구간을 왕복으로 운행합니다. 이용은 제주공항 렌터카하우스에 위치한 쏘카 셔틀버스 탑승구역과 쏘카스테이션 셔틀버스 옆 주차구역에 비치된 QR코드를 찍은 후 접속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최대 2인까지 탑승할 수 있으며, 차량에는 전문 교육을 받은 세이프티 드라이버(Safety Driver)가 안전을 위해 동승합니다. 



라이드플럭스는 지난 11월부터 약 6개월간 테스트 주행을 실시해 기술 완성도와 안전성 검증을 마쳤습니다. 테스트 기간 동안 시범 서비스 운영 구간 내 총 1,600여회 이상의 시범 주행을 거쳤습니다. 5월 12일 기준, 누적 순수 자율주행 시간은 8,163분, 반경 50m 이내 차량이 10대 이상 존재하는 혼잡한 도로 상황에서의 누적 운행 시간만 3,881분에 이릅니다. 교차로, 횡단보도, 신호등, 이면도로 합류구간 통과 횟수는 약 32,000회를 상회합니다. 


라이드플럭스는 교통문제 해결 필요성과 다양한 교통환경을 가진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제주를 테스트베드로 선정했습니다. 높은 렌터카 사고율, 차량 과밀로 인한 교통정체 및 주차난 등의 문제를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한, 한적한 도로부터 복잡한 도심까지 다양한 교통 환경이 공존하고, C-ITS인프라, 위성 기준국 등 우수한 자율주행 환경을 통한 기술 안전성 확보 및 확장성에 주목했습니다. 이번 시범 서비스 운행 구간은 교통 혼잡도가 매우 높은 시내 구간으로 차선 변경과 유턴, 교차로가 반복돼 높은 완성도의 자율주행 기술을 요합니다.


라이드플럭스(RideFlux)는


완전 자율주행 보급을 목표로 하는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입니다. 2018년 5월, 국내외 유수 대학 및 연구기관 출신 인재들이 모여 설립했습니다.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소프트웨어 인지, 측위, 예측, 판단, 제어, 고정밀지도, AI 데이터, 시뮬레이터 등 풀 스텍(Full Stack) 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라이드플럭스는 올해 3월, 6개 벤처캐피탈 및 기관으로부터 52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쏘카는 2018년 7월 라이드플럭스에 시드 투자를 단행했으며, 이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연내 제주 전역 주요 도로로 자율주행 시범 운행 구간 확대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는 “라이드플럭스의 목표는 완전자율주행을 통해 더 안전하고 쾌적한 이동수단의 혁신을 만드는 것으로 이번 시범서비스는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시범 서비스 운영 경험과 연구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운행 지역을 연내 제주 전역 주요도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위현종 쏘카 전략본부장은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기술과 모빌리티 플랫폼 간의 융합이 핵심인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쏘카는 지속적으로 기술 기업들과 협업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차가 필요한 모든 순간, #쏘카




쏘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