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뉴스

쏘카, 9월까지 전기차 주행 요금 ‘0’원

  • 페이스북페이스북
  • 카카오톡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트위터트위터

[2021년 6월 3일 보도자료] 쏘카가 5월 말 종료 예정이었던 전기차 주행 요금 면제 이벤트를 오는 9월까지 4개월 연장합니다.

 

수도권 지역서 전기차 대여 시 주행 요금 면제…4개월 기간 연장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대표 박재욱)는 6월부터 9월까지 수도권 지역에서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면 주행 거리와 관계없이 주행 요금이 ‘0’원으로 적용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쏘카 차량 이용 요금은 대여 시간, 차종 등에 따라 결정되는 대여 요금(보험료 포함)과 주행 거리를 반영한 주행 요금, 유료도로 이용 요금으로 구성됩니다.

 

주행 요금 무료 이벤트는 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 쏘카가 운영 중인 전기차 250대에 모두 적용되며, 차종은 볼트EV, 아이오닉EV, 코나EV 3종입니다.

 

 

전기차 이동거리 3주간 50만km…탄소 배출량 82t 저감 효과

 

앞서 쏘카는 지난 3월 환경부의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K-EV100)’ 선언에 참여하면서 카셰어링 이용자들의 전기차 이동 경험 확대를 위해 5월 말까지 전기차 주행 요금 면제 이벤트를 실시했습니다. 이벤트 시작 후 3주간 전기차 이용 건당 이동거리는 177km로 직전 3주 대비 39% 늘었고, 건당 이동 시간은 14.6시간으로 23% 증가했습니다. 

 

3주 동안 쏘카 전기차 250대의 총 이동거리는 50만km에 달합니다. 이를 가솔린 차량으로 이동했을 경우와 비교하면 약 82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7월부터 아이오닉5∙EV6 400대 신규 투입…”전기차 이동 경험 확대”

 

한편 쏘카는 2030년까지 보유 차량 100%를 전기∙수소차 등 무공해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입니다. 오는 7월부터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를 신규 투입해, 연말까지 총 400대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이경석 쏘카 사업기획팀장은 “내연기관 차량이 익숙한 이용자들에게 주행 요금이 없는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활용한 이동 경험은 전기차에 대한 심리적 장벽을 낮춰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쏘카 이용자들의 전기차 이동 경험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전기차 업체들과의 협업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차가 필요한 모든 순간, #쏘카

 

 



쏘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