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뉴스

쏘카, 류석문 전 라이엇게임즈 개발이사 CTO로 영입

  • 페이스북페이스북
  • 카카오톡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트위터트위터

[2021년 11월 22일 보도자료]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대표 박재욱)는 류석문 전 라이엇게임즈코리아 개발이사를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신규 영입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서류 접- 신임 CTO, 다양한 산업 분야 SW 개발, 조직운영 경험

 

류석문 신임 CTO는 LG전자와 핸디소프트의 SW 개발자를 시작으로 NHN에서 지도지역서비스 개발랩장, 앤에이치엔 테크놀로지서비스 이사 등을 역임한 뒤 라이엇게임즈코리아에서 기술이사로 재직하며 다양한 산업분야에의 소프트웨어(SW) 개발과 조직운영 등의 경험을 쌓았습니다.

 

그는 2011년 SW의 날 지식경제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2010년 지식경제부 주관으로 SW 최고인재 육성을 위해 30인으로 구성됐던 ‘SW 마에스트로 과정’의 멘토로 활동했습니다. 또 ‘프로그래머 철학을 만나다’, ‘프로그래머로 산다는 것’, ‘NHN은 이렇게 한다 소프트웨어 품질관리’ 등 저서를 통해 개발자로서 경력을 쌓아오면서 얻은 통찰과 지혜를 동료, 후배 개발자들과 함께 나누고 소통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류 CTO는 모빌리티 기술과 이동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1위의 카셰어링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쏘카에서 다양한 기술을 조화롭게 서비스화하여 사용자의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고객 가치 최우선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조직 만들 것”

 

류석문 CTO는 “인류의 근본적인 욕구인 ‘이동’을 지원하는 목표를 지닌 쏘카에서 빠르게 발전하는 모빌리티 분야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하는 조직을 만들고 지속적으로 성장시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국내외 재능 있는 인재들이 쏘카에서 인류의 이동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상용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쏘카는 모빌리티 기술과 이용 데이터의 최적화를 통해 코로나19로 출근, 출장, 등하교 등 이동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난 3분기 카셰어링 사업 매출 44% 성장하면서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쏘카는 전국 110개 도시 4,000개 쏘카존에서 1만7,000대의 차량을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기반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차가 필요한 모든 순간, #쏘카

 

 



쏘카 앱 다운로드